외조모상 장민재, 선수단에 떡과 식혜 돌려

작성자 정보

  • 배팅기자 작성
  • 1,007 조회
  • 0 댓글
  • 작성일

본문

외조모상 장민재, 선수단에 떡과 식혜 돌려


한화 우완 투수 장민재(33)은 5일 대전 KT전이 우천 취소된 가운데 


외야에서 캐치볼로 가볍게 몸을 풀었습니다. 


이틀간 잠시 팀을 떠나있었던 그는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다음 등판을 위해 루틴을 이어갔습니다.


장민재는 지난 2일 오후 외조모상을 당했습니다. 


이날 저녁 잠실 두산전 선발투수로 등판을 준비하던 장민재는 


외할머니의 부고 소식을 바로 접하지 못했습니다. 


혹시라도 경기에 영향을 미칠까 걱정한 장민재 가족들의 간곡한 부탁이 있었습니다.


당시 팀이 5연패 중이었고, 선발투수 장민재의 역할이 막중했습니다. 


가족들의 배려 속에 경기에 집중한 장민재는 5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사구 3탈삼진 1실점 역투를 펼쳤습니다. 


비록 타선 침묵으로 패했지만 선발로서 제 몫을 다했습니다.


6회 2사 2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온 뒤에야 장민재는 외할머니의 부고 소식을 들었습니다. 


눈물 속에 빈소가 차려진 광주로 내려갔습니다. 


b35a06a134310c2d70c22a60368673ab_1683285338_4021.webp


4일 발인을 마치고 외할머니와 작별 인사한 장민재는 5일 팀에 복귀했습니다.


위로를 보내준 선수단과 구단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담아 떡과 식혜를 돌렸습니다. 


“큰 슬픔을 함께해주셔서 많은 힘과 위로가 됐습니다. 


마음속 깊이 감사드립니다”라는 메시지도 전했습니다. 






<야구, 국내축구, 해외축구, 농구, 배구, 골프 등 다양한 모든 스포츠 소식, 스포츠 이슈, 스포츠 뉴스도 베팅나라와 함께>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베팅나라 MENU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