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좌완 투수 차우찬 통산 112승을 끝으로 은퇴

작성자 정보

  • 배팅기자 작성
  • 1,350 조회
  • 0 댓글
  • 작성일

본문

국가대표 좌완 투수 차우찬 통산 112승을 끝으로 은퇴


프로야구 KBO 리그 한 시대를 풍미했던 왼손 투수 차우찬(36·롯데 자이언츠)이 끝내 유니폼을 벗습니다.


롯데 구단은 17일 "차우찬이 은퇴를 결정하였다"라며 "올해가 마지막 시즌이라는 생각으로 스프링캠프부터 시즌 중까지 열심히 준비했지만, 몸 상태와 컨디션이 따라주지 않아 은퇴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군산남중-군산상고 출신인 차우찬은 200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삼성 라이온즈의 2차 1라운드 7순위로 지명받아 프로 무대에 뛰어들었습니다.


데뷔 초기에는 제구력이 약점이었지만, 3년간의 구원투수 활약을 통해 능력을 보완해 나갔습니다. 이후 2010년 10승 2패 평균자책점 2.14로 잠재력을 발휘하며 본격적으로 삼성의 선발 투수로 발돋움하게 되었습니다.


이 때 '삼성 왕조'의 일원으로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차우찬은 2016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하고 4년 95억 원의 조건으로 LG 트윈스로 이적하며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LG 마운드에서 3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하며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펼친 차우찬은 2021시즌을 앞두고 LG와 2년 총액 20억 원의 두 번째 FA 계약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어깨 부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2021년 6월에는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며 복귀하였으나, 다시 부상을 당해 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후 LG에서 방출되었습니다.


국가대표로서도 활약한 차우찬은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2015년 프리미어 12, 2017년 WBC, 2019년 프리미어 12, 2021년 도쿄 올림픽 등에 출전하여 화려한 야구 인생을 살아갔습니다.


이로써 16년간의 프로 야구 생활을 끝내는 차우찬은 자신의 야구 경력을 되돌아보며 은퇴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그의 야구 인생은 많은 야구 팬들에게 감동과 추억을 선사한 바 있을 것입니다.






<야구, 국내축구, 해외축구, 농구, 배구, 골프 등 다양한 모든 스포츠 소식, 스포츠 이슈, 스포츠 뉴스도 베팅나라와 함께>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베팅나라 MENU
글이 없습니다.